•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코인 논란' 김남국 탈당 선언..."무소속으로 정치공세 맞서 진실 밝힐것"

코인으로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탈당 선언을 했다.

인사이트김남국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가상자산 다량 보유 논란과 상임위 회의·청문회 중 거래 논란 등으로 물의를 빚은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탈당 선언을 했다. 


김 의원은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을 '정치 공세'로 규정하면서 무소속인 상태에서 진실 투쟁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14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김남국'에 탈당 선언이 담긴 입장문을 발표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 의원은 "저는 오늘 사랑하는 민주당을 잠시 떠난다"라며 "더이상 당과 당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 중요한 시기에 당에 그 어떤 피해도 주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앞으로 무소속 의원으로서 부당한 정치 공세에 끝까지 맞서 진실을 밝혀내겠다"며 "2020년 연고 없는 저를 받아주시고 응원해주셨던 지역위원회 가족 여러분께 마음의 큰 빚을 지게 됐다. 진심으로 사랑하고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김남국'


김 의원은 그간 격려하고 응원해준 당원들에게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면서 "허위사실에  기반한 언론보도가 쏟아졌는데, 법적 책임을 묻고 단호히 맞서겠다"라고 강조했다. 


'잠시' 민주당을 떠나 있는다는 그는 항상 민주당을 응원하고 함께 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글을 맺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김 의원은 재산신고를 하지 않은 가상화폐 지갑이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지갑에 들어있는 코인의 가치는 60억원에 달한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김 의원은 모두 합법적인 실명 인증 계좌를 사용했고, 거래 내역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이태원 참사 관련 논의를 하는 상임위 회의를 할 때와 한동훈 법무부장관 청문회 중 코인을 거래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코인 에어드롭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의원은 에어드롭 의혹은 "정말 황당무계 그 자체", "가상화폐 예치 서비스를 통해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상임위 회의·청문회 중 거래한 의혹에 대해서는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