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영화 '문재인입니다' 관람한 文 부부...관객들과 셀카 촬영도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가 개봉되자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영화 관람에 나섰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퇴임 후 일상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가 개봉됐다.


국내 박스오피스 순위 2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문 전 대통령과 배우자 김정숙 여사도 이 영화의 흥행에 힘을 보탰다. 


지난 12일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날 오후 1시께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는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찾았다.


이 영화관에서 文 부부는 영화 '문재인입니다'를 관람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평일 낮 시간대였기에 관람객이 그리 많지는 않았지만, 두 부부의 주변에는 사람들이 몰렸다.


문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의 SNS에는 두 부부가 영화관에 앉아 있는 모습과 관객들의 셀카 요청에 포즈를 취하는 모습 등이 사진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재인입니다'를 연출한 이창재 감독은 지난 2일 시사회에서 "문 전 대통령은 아직 영화를 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미리 편집본을 제공하겠다는 이 감독의 말에 문 전 대통령은 "내 돈을 내고 보겠다"라며 거절했다고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도 관람 인증샷을 올린 바 있다. 다혜씨는 "아버지께서 나오는 모든 장면이 힐링 포인트. 그리고 (문 전 대통령의 반려동물) 마루, 찡찡, 토리, 곰이, 송강, 다운이 나오는 매 순간이 킬링 포인트"라며 "이것으로 영화를 볼 이유는 충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는 지난 10일 개봉했다.


지난해 5월 퇴임한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 평산마을로 돌아가 보내는 일상에 초점을 맞춘 영화다.


해당 영화를 연출한 이 감독은 과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다룬 다큐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연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