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봉화 하천서 캠핑하던 남성 숨진 채 발견...함께 있던 아내 이틀째 '실종'

경북 봉화군 하천에서 캠핑을 하던 30대 남편은 숨진 채 발견 됐고, 아내는 이틀 째 실종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경북 봉화군 한 하천에서 캠핑을 하던 30대 남편이 숨지고 그의 아내가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8일 봉화 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후 2시 38분께 봉화군 소천면 한 철교 밑 하천 바위에 사람이 걸려 있다는 신고가 접수 됐다.


신고를 받은 119 구급대와 경찰은 즉시 출동해 사람을 건져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 A씨는 울산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었다. 그의 아내 B씨의 휴대전화는 꺼진 상태였다.


경찰은 사고 원인 분석을 위해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을 확보했고, A씨와 아내로 추정되는 동승자가 차를 타고 이동하는 장면이 확인됐다.


이어 A씨가 최초로 발견 된 지점에서 1.5km 떨어진 하천 변에 차량을 세우고 텐트를 설치하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은 목격자가 봤다는 인물과 A씨가 동일인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양 된 A씨의 차량에서 추가 피해자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와 B씨가 캠핑 중 빗물에 불어난 급류에 휩쓸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색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는 익사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종된 B씨를 찾기 위해 "헬기와 보트, 드론 등을 동원해 수색 중"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봉화군에는 총 150mm의 비가 내렸다. 


이에 봉화군은 6일 승부역에서 석포역 사이 낙석 발생 위험이 높으니 주의하라는 안전 문자를 발송했다.


이 곳은 A씨가 텐트를 설치한 장소로 추정되는 장소와 3~9km 떨어진 상류 지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