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SNS로 '설사 이벤트 예고' 후 진짜로 급식에 변비약 30알 뿌린 중학생들 (영상)

급식에 변비약을 뿌린 학생들이 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됐다.

인사이트YouTube 'MBCNEWS'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중학교 같은 반 학우들의 급식에 변비약을 탄 혐의를 받는 10대 학생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8일 MBC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A군 등 16세 남학생 두 명을 지난달 17일 상해 혐의로 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했다.


송치된 학생들은 지난 1월 다니던 중학교에서 반 친구들이 먹을 급식에 변비약 30알을 가루로 뿌린 혐의를 받는다.


사건은 졸업식 전날 발생했다. 당시 급식을 먹은 3학년 같은 반 8명의 학생들이 한꺼번에 복통을 호소했다. 


한 피해 학생은 "하루에 화장실을 여서 일곱 차례 갈 정도로 심했다. 아직까지도 가끔 배탈이 난다"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복통의 원인은 급식으로 나온 떡볶이에서 검출된 초록 가루 형태의 변비약이었다.


사건과 관련해 복도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배식 운반대가 교실 앞 복도에 놓인 직후 한 학생이 망을 보고 다른 학생이 떡볶이에 이물질을 넣는 모습이 포착됐다.


경찰 조사에서 A군 등은 지난해 12월 반 친구들에게 교실 컵을 깼다는 의심을 받아 억울한 나머지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건 발생에 앞서 이들은 미리 SNS로 "졸업식날 설사 이벤트를 하겠다"라고 예고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통 피해를 당한 다른 학생은 "(이들이) 사과는 한마디도 안 하고, OOO(가해 학생)은 뒤에서 웃고 있었다. 너무 화가 났다"라고 전했다.


학교 측은 졸업식 당일 가해 학생들에게 공개 사과를 하도록 했지만, 피해 학생들은 "사과가 부실했다"라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당한 A군 등은 맞고소에 나섰다. 이들은 "공개사과 도중 급식 피해 학생이 교탁을 밀어 손가락을 다쳤다", "자신들을 단체 채팅방에서 모욕했다"며 수차례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YouTube 'MBC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