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지난달 돌잔치 했는데"...서울대공원서 '멸종위기 1급' 시베리아 호랑이 무지개다리 건넜다

서울대공원에 사는 멸종위기 1급 시베리아 호랑이 파랑이가 전염병으로 폐사했다.

인사이트지난달 22일 돌잔치를 하고 있는 시베리아 호랑이 세쌍둥이 / 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서울대공원에서 살고 있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시베리아 호랑이 한 마리가 전염병에 걸려 폐사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8일 서울대공원은 지난해 4월 23일 태어난 순수혈통 시베리아 호랑이 암컷 '파랑'이가 '고양이 범백혈구감소증' 에 감염돼 이달 4일 폐사했다고 밝혔다.


'고양이 범백혈구감소증'은 고양잇과 동물에게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감염되면 백혈구 수치가 급속히 줄어들어 면역력이 약한 어린 개체에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서울시


서울대공원 측은 "이달 2일 파랑이가 먹이를 먹지 않고 아픈 듯해 진찰을 받은 결과 고양이 범백혈구감소증에 걸린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파랑이의 자매인 '사랑', '해랑' 또한 같은 증세를 보여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서울대 공원 관계자는 "지난해 6~8월 세 차례 백신 접종을 했음에도 병에 걸렸고 그중 파랑이의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라면서 "두 마리(사랑, 해랑)는 현재 사료를 먹지는 않지만 활동성 있게 돌아다니면서 기력은 되찾은 상태"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eoulgrandpark'


서울대공원은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며 향후 치료 진행 상황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파랑, 사랑, 해랑 세쌍둥이는 지난달 하순 첫돌을 맞아 돌잔치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