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2002 월드컵 4강 주역의 아들, '국가대표' 됐습니다...3부자 모두 국대

이을용 차남 이승준(만 19세·FC서울)이 FIFA U-20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사이트FIFA U-20 / 대한축구협회


이을용 아들 이승준, FIFA U-20명단에 포함...삼부자가 FIFA 대회에 출전한 건 처음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2002 월드컵 주역 중 한 명인 이을용의 아들 이승준(만 19세·FC서울)이 형 이태석(만 21세·FC서울)에 이어 국가대표 명단에 포함됐다.


지난 5일 대한축구협회는 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할 남자 청소년 대표팀 최종 명단을 발표했다. U-20 월드컵은 오는 21일 아르헨티나에서 개막할 예정이다.


최종 명단 21명(K리그 선수 17명·대학 선수 2명·유럽파 2명)에는 이을용 아들 이승준도 포함돼 있었다.


인사이트이을용 아들 이승준 / 뉴스1


이번 참가 명단 확정으로, 이을용은 누구도 이루지 못한 기록을 세우게 됐다. 자신은 물론 아들 이태석·이승준이 모두 FIFA가 주최한 대회에 참가했기 때문이다. 


형 이태석은 U-17 축구 국가 대표로 AFC·브라질 월드컵 등에 참가한 이력이 있다. 지난 3월에는 U-23 축구 국가 대표로서 카타르 U-22 도하컵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국내에서 삼부자가 FIFA 대회에 출전한 건 이을용 집안이 유일하다.


F조에 속한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프랑스전을 시작으로 26일 온두라스, 29일 감비아와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인사이트왼쪽부터 이태석·이승준·이을용 / MBC


한편 이승준은 지난해 12월 29일 FC서울과 계약을 맺었다.


공교롭게도 FC서울은 아빠 이을용이 선수 시절 몸을 담았던 팀이고, 형 이태석도 포함된 곳이다. 현재 이을용은 용인시 축구센터에서 감독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