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고속버스 표 잘못 끊어 놓고 추가 요금 요구하는 기사에 되레 쌍욕한 남성

표를 잘못 끊은 승객에게 추가 요금을 요구한 버스기사가 욕설을 들었다는 사연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고속버스 기사가 표를 잘못 끊은 승객에게 추가 요금을 요구했다가 욕설을 들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고속버스 기사가 왜 쌍욕을 먹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현직 버스 기사라 밝힌 A씨에 따르면 이날 그는 서울에서 경기의 한 지역으로 28명의 승객을 태워 출발했다.


당시 버스는 만석 상태였다. 첫 번째 정류장인 모 아파트에서 내리는 손님은 3명으로 단말기에 표시됐지만, 아무도 내리지 않았다.


인사이트서울경부터미널에서 안성으로 가는 고속버스 단말기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는 "가끔 종점까지 가시는 손님 중에 표를 살 때 실수로 잘못 끊는 분이 계시지만, 한 번에 3명은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표를 확인해야겠다고 결심한 A씨는 다음 정류장에서 내리는 인원 파악했고, 별다른 문제 없이 운행이 이어졌다.


그런데 문제는 OO대학교 정류장에 도착하면서였다. 단말기상 하차 손님은 6명이었는데, 내리겠다는 손님은 8명이었던 것이다.


A씨는 "한 명씩 표를 확인하는데 마지막으로 내리려던 3명이 머뭇거리더라. 젊은 남성과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아이 두 명이었다. 표를 확인해 보니 첫 번째 정류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손님께서 정류장을 이미 지나오셨다'고 하자 손님은 '졸다가 지나쳤다'고 답했고, '큰 소리로 (하차 장소를) 3번을 외쳤다. 추가 요금 2,800원을 내야 한다'며 안내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승객은 대화 중간중간 욕을 했다고 한다. A씨는 "(대화가)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저장돼 있다"며 "무슨 죄를 지었길래 20살은 어려 보이는 손님에게 욕을 먹어야 하냐"며 억울해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졸았든, 일부러 안 내렸든 그건 본인 잘못이지 왜 기사님께 욕하냐", "아이들 데리고 부끄럽게 뭐 하는 짓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속버스 운송약관 제19조에 따르면 회사는 승객이 승차권 등을 부정 사용했을 때와 승차권의 제시를 거부한 경우 승차 구간 기준 운임의 10배 이내에 해당하는 부가 운임을 요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