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오피스텔에 불나니까 고민 1도 없이 13층 사는 할머니 업고 내려온 '부산 경찰'

오피스텔에서 화재가 일어나자 현장에 있던 경찰은 한 치의 망설임 없이 13층에서 할머니를 직접 업어 구조했다.

인사이트지난달 15일 부산 북구의 한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북부경찰서 김동희 형사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직접 업고 13층을 내려왔다. / 부산경찰청 제공


13층 화재 현장서 할머니 업고 계단으로 구조한 경찰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불이 난 건물에서 거동이 불편한 80대 할머니를 업고 13층에서 1층까지 대피시킨 경찰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오전 4시 40분경 부산 북구의 15층짜리 주상복합건물 꼭대기 층 식당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은 방송을 하며 입주민 집 문을 일일이 두드려 대피시켰다.


인사이트부산경찰청 제공


이때 김동희 경사(37)는 대피하던 주민으로부터 13층에 홀로 거주하는 할머니가 거동이 불편하는 얘기를 전해 듣게 됐고, 곧장 수색을 벌였다.


이내 보행 보조기에 의존해 대피하려는 B씨(87) 할머니를 발견한 김 경사는 직접 등에 업고 계단으로 구조했다. 당시 화재로 건물 승강기는 모두 멈춰 선 상태였다.


김 경사의 발 빠른 구조로 B씨는 건강에 별다른 이상 없이 무사히 가족들에게 인계됐다.


인사이트부산경찰청 제공


한편 해당 사연은 B씨가 요양보호사의 도움을 받아 부산경찰청 홈페이지 내 '고마워요! 부산경찰' 코너에 감사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당시 식당에서 난 화재는 인명 피해 없이 40여 분 만에 무사히 진화됐으며,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