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서진이네' 박서준, 종영 소감 털어놨다..."군대 온 듯, 이서진 눈치 봐야"

tvN '서진이네'에서 주방장으로 활약했던 박서준이 허심탄회한 후기를 전했다.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배우 박서준이 tvN '서진이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서진이네'에서는 마지막 회를 맞아 전 출연진들이 소감을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멕시코에 연 동명의 분식집 '서진이네'에서 주방장으로 활약한 박서준은 "좋아하는 사람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박서준은 촬영할 때 싫었던 점에 대해서 "자꾸만 군대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라고 유쾌하게 고백했다.


그의 대답을 들은 나영석 PD가 군대와 '서진이네'의 공통점이 뭐냐고 묻자, 박서준은 "일단 기상 시간이 정해져 있는 것과 상관의 눈치를 계속 봐야 한다는 것이 있다"라며 사장 이서진을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박서준은 복장 규제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서진이네' 출연자들은 흰색 티셔츠와 어두운 색깔의 반바지를 입어야 한다는 규정을 지켜야 했다.


군대 훈련소에 입소할 때의 기분을 잠시 느꼈냐는 질문에 박서준은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박서준은 "규율이 있었지만 매우 즐거웠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나영석 PD는 "아무래도 직장이다 보니까 규율적인 부분이 조금 불편했지만 많이 즐거웠다는 뜻인 것 같다"라며 박서준의 대답을 정리했다.


박서준의 솔직하고 재치있는 대답에 많은 시청자들이 큰 웃음을 터트렸다.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뿐만 아니라 이날 '서진이네'의 사장 이서진은 직원들을 냉철하면서도 유쾌하게 분석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박서준과 배우 정유미는 큰 불만이 없었던 것 같지만, 인턴으로 일했던 방탄소년단 뷔와 배우 최우식은 여러가지로 잡음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서진은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흐린다고 하지 않나. (최우식과 뷔가) 다른 직원들의 동요를 일으켜 문제가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뷔의 입장은 달랐다. 그는 "일하고 난 뒤부터 뭔가 느낌 쎄했다"라면서 "하루 이틀 정도는 그런가 보다 했는데 3일째부터 갑자기 머리가 복잡해졌다"라며 솔직하게 고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