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이서진 '서진이네' 끝내며 솔직 후기 전했다..."아쉬운 점은 매출, 뷔·최우식이 잡음 일으켜"

이서진이 '서진이네'를 마치며 소감을 밝혔다.

임기수 기자
입력 2023.05.05 22:38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이서진이 '서진이네'를 마치며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서진이네'에서는 멕시코 바칼라르에 차린 분식집에서 사장으로 일한 배우 이서진이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나영석 PD가 이서진에게 아쉬웠던 점이 있냐고 묻자 이서진은 "좋았던 건 목표 매출을 달성했던 것"이라며 "마지막날 1만 2000페소를 달성했으니 큰 업적 아니냐"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아쉬웠던 점은 중간중간 매출이 부족했던 점"이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아울러 "직원들이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라더니 다른 직원들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이서진은 정유미, 박서준 등 임원진에 대해서는 "확실히 우리 정상무, 박부장은 그렇게 불만이 크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인사이트tvN '서진이네'


특히 인턴으로 일한 방탄소년단(BTS) 뷔와 배우 최우식을 언급하며 "둘은 여러 가지로 잡음을 일으켰다"라고했다.


이서진은 "미꾸라지 한 마리가 물을 흐린다고 하지 않나. 딴 직원들의 동요를 일으켜 문제가 많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