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저작권 소송 당해 억울하게 세상 떠난 '검정고무신' 작가 대신 '만찐두빵' 구현한 동생

포천의 한 시골 마을에 '검정고무신' 카페 '만찐두빵'이 문을 열었다.

인사이트만찐두빵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만화 '검정고무신'을 그린 이우영 작가가 지난 3월 11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이우영 작가는 무려 15년 동안 '검정고무신'을 연재하며 남녀노소에게 감동과 웃음을 줬다.


그러나 2014년부터 2021년까지 '검정고무신'으로 얻은 수익은 고작 1900만 원이었다고 한다.


심지어 이우영 작가와 함께 만화를 그려온 '동생' 이우진 작가는 물론, 부모님까지 저작권 침해로 소송을 당한 상황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만찐두빵


이에 이우영 작가는 생전 저작권 문제를 두고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포천의 한 시골 마을에 '검정고무신' 카페, '만찐두빵'이 문을 열었다.


가게 이름은 '검정고무신'의 레전드 에피소드 '만찐두빵'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해당 에피소드는 기영이와 기철이가 거스름돈 계산을 잘 하지 못하는 할머니를 속여 만두와 찐빵을 먹었다가 돌아가신 뒤에야 후회했다는 이야기를 담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만찐두빵


카페 만찐두빵은 이우진 작가가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던 작업실 겸 카페다. 


이우진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공사를 하는 모습을 공유해왔다. 이우영 작가가 사망한 이후 해당 카페 공사와 관련된 소식이 끊겼지만 지난 1일 정상적으로 오픈한 것으로 보인다.


작가의 작업실과 검정고무신 원작 삽화를 이용한 하나밖에 없는 굿즈, 눈 앞의 산 뷰와 맛있는 음료,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원작 삽화를 보며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이우영 작가를 추억 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길 팬들의 기원이 모이고 있다. 


인사이트만찐두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