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4 24℃ 인천
  • 27 27℃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3 23℃ 제주

대기업 '사무직'으로 입사했다고 기뻐했던 30대 신입사원...지게차 몰다가 사고로 숨졌다

대기업 사무직으로 입사한 신입사원이 지게차를 운전하다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기업 사무직'으로 입사한 A씨, 지게차 몰다 숨져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대기업에 입사한 사무직 신입사원이 지게차를 몰다가 사고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5일 KBS에 따르면 지난 3월, 대기업이 운영하는 경기 이천시의 한 물류 창고에서 30대 신입사원 A씨가 지게차를 운전하다 사고를 당했다.


A씨는 6개월 전 '물류 담당 사무직'으로 입사했다. 


사고 당시 A씨는 경사로에서 지게차를 타고 내려던 중 도로 경계석을 들이받았다. 이에 지게차가 넘어지기 시작했고 결국 A씨는 해당 지게차 밑에 깔렸다.


인사이트KBS News


입사 전, 하청 업체에서 일하며 지게차 면허를 따 놓은 A씨는 정작 대기업에서 지게차를 운전할 땐 관련 교육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사고 소식을 들은 A씨 아버지는 회사에 한 달 넘게 사고 경위를 물었지만 정확한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결국 A씨 아버지는 수소문 끝에 A씨가 사고 전 몇 차례 지게차를 운전했던 사실과 A씨 업무가 지게차 운전이 불가피하다는 증언을 듣게 됐다.


A씨 동료는 "사무실 직원이라고 해도 지게차를 탈 수밖에 없는 상황들이 있어요. 현장 내려가서 일을 할 때도 있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News


A씨 아버지는 "(회사 측에) '담당 업무가 아니라고 한다면 말려야 되는 거 아니냐' 그랬더니 대답을 못 했다"며 "솔직하게 '미안하다, 잘못됐다'고 얘기하고 다시는 그런 재발이 안 되도록 (약속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회사 측은 해당 매체의 확인 요청에 "A씨가 가끔 지게차를 운전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고, 시킨 적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회사 측의 지시나 방조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