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한국인 최초...세리에A 첫 시즌 만에 '우승' 이끈 나폴리의 '철기둥' 김민재

김민자개 속한 나폴리가 우디네세와 1 대 1로 비기며 팀의 우승을 확정 지었다.

인사이트김민재 / GettyimagesKorea


김민재 소속된 나폴리, 33년 만에 우승 확정 지어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SSC 나폴리가 1990년 이후 33년 만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우승을 확정 지었다.


5일(한국 시간) 나폴리는 이탈리아 우디네의 다키아 아레에서 열린 2022-23시즌 세리에A 33라운드 우디네세 칼초(이하 우디네세)의 원정 경기에서 1대 1로 비겼다.


이로써 25승 4무 3패(승점 80)이 된 나폴리는 2위 라치오(승점 64)와의 격차를 16점까지 벌리며 남은 5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우승을 못 박았다.


인사이트우디네세 칼초 / GettyimagesKorea


지난달 30일 홈에서 열린 살레르니타나전에서 1대 1로 비기며 우승 기회를 놓친 나폴리는 경기 초반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나폴리는 전반 13분 샌디 로브리치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박스 안에서 예노마 우도지에의 도움을 받은 로브리치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나폴리는 반격에 나섰으나 득점을 내지 못하며 1 대 0으로 전반을 마무리 지었다.


인사이트빅터 오시멘 / GettyimagesKorea


끌려가던 나폴리를 구한 것은 득점 선두 빅터 오시멘이었다. 오시멘은 후반 7분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나폴리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문전에서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 지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초반에 균형을 맞춘 나폴리는 주도권을 잡고 우디네세를 몰아세웠다. 그러다 후반 29분, 피오트르 지엘린스키의 오른발 슈팅이 나왔지만 우디네세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주도권을 놓치지 않으면서 추가 실점을 내주지 않은 나폴리는 원정에서 극적인 승점 1을 수확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나폴리 팬들은 모두 그라운드로 뛰어들어 33년 만의 우승을 자축하며 감격했다.


인사이트SSC 나폴리 / GettyimagesKorea


김민재는 한국인 최초로 스쿠데토(세리에A 챔피언을 상징하는 방패 문양)를 품은 선수가 됐다. 특히 많은 유럽파 선수들 중에서 수비수로 정상을 경험한 것도 김민재가 최초다.


김민재는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 이후 두 번째로 유럽 5대 리그 내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가 됐다.


나폴리가 세리에A 1위 자리에 오른 건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활약했던 1986-87시즌, 1989-90시즌 이후 3번째다.


코파 이탈리아(이탈리아 컵대회)에서 2019-20시즌 우승했던 나폴리는 리그로만 치면 무려 33년 만에 정상에 오른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