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주유소에서 세차 마친 모닝, 급가속해 차주와 2명을 들이받았다

주유소에서 자동 세차를 마치고 나온 경차가 급가속하면서 차주와 2명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경기도소방재난본부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주유소에서 자동 세차를 마치고 나온 경차가 급가속하면서 차주와 2명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5분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소재 한 주유소에서 모닝 차량이 급가속해 60대 여성 소유자 A 씨와 동승자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모닝 차량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인근 차량 정비소로 돌진해 차량 정비용 리프트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작업 중이던 60대 B씨가 부상을 입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사고로 A씨와 동승자 그리고 차량 정비를 하고 있던 B씨가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A씨가 자동 세차를 위해 주유소 직원 C씨에게 차량 운전을 맡긴 뒤 발생했다. 


C씨가 운전한 차량은 세차를 마치고 나와 빠른 속력으로 달리며 A씨 등을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C씨는 "급발진 사고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차량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