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서울시, 올해 서울광장서 퀴어축제 금지

대신 기독교단체 CTS문화재단의 '청소년·청년 회복 콘서트' 개최를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서울시가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열지 못하도록 했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시민위)는 전날 회의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제출한 6월 30일∼7월 1일까지 서울광장 사용 신청을 불허했다.


대신 기독교단체 CTS문화재단의 '청소년·청년 회복 콘서트' 개최를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기독교 단체 행사를 승인한 이유는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조례에는 서울광장 사용일이 중복된 경우 신고 순위에 따라 수리하도록 되어 있다.


앞서 두 단체는 행사 개최 90일 전인 지난달 3일 동시에 서울광장 사용을 신청했다.


이럴 경우 각 단체에 유선으로 사전 협의·조정을 하고, 불가할 경우 시민위의 의견을 들어 어느 행사를 개최할지를 정한다.


그 기준은 첫째, 공익을 목적으로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행사인지 둘째,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집회 신고를 마친 행사인지 셋째, 공연과 전시회 등 문화·예술행사인지 넷째 어린이·청소년 관련 행사인지를 따지고 그밖에 공익적 행사가 우선순위가 된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와 기독교단체 CTS문화재단 모두 일정 변경이 어렵다는 입장이라 청소년 관련 행사를 우선시해 기독교 행사가 채택됐다.


이번 결정으로 퀴어문화축제는 처음 개최된 2015년 이래 코로나19 시기 오프라인 행사가 중단된 것을 제외하면 올해 처음으로 서울광장에서 퀴어퍼레이드를 열지 못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시의 결정에 퀴어축제 조직위측은 "조례에 따른 적법한 절차가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며 "여러 의심스러운 정황으로 추측했던 서울시의 개입과 혐오세력의 압력 등이 사실이 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조정 시 보통 유선과 대면으로 모두 의사를 물어보는데 이번에는 전화로만 묻고 곧바로 시민위에 상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 시의원은 시민위가 열리기 전부터 '청년 회복 콘서트가 열린다'고 인터뷰하기도 해 조직위 측에서는 부당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7월1일 서울퀴어퍼레이드를 반드시 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