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수학여행 중 한라산 오르던 천안 고교생 15명...저체온증 호소로 응급처치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간 천안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한라산 등반 중 저체온증을 호소해 응급처치를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 제주도 소방안전당국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간 천안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한라산 등반 중 저체온증을 호소해 응급처치를 받았다.


3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1시쯤 한라산 성판악 코스를 오르던 충남 천안의 모 고등학교 학생들이 비를 맞아 저체온증을 호소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고등학교 학생과 교사 등 397명은 이날 오전 7시40분부터 수학여행 일정인 한라산 등반에 나섰다가 10시쯤 강한 폭우를 만났다. 


인사이트사진 = 제주도 소방안전당국 


학생들이 비를 맞으며 해발 1500m의 진달래밭 대피소까지 재차 등반하는 과정에서 12명이 저체온증 증세를 보이자 인솔 교사는 소방 당국에 구조를 요청했다.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한라산국립공원 측과 협의해 저체온증 학생들이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임시 조치를 했다. 


소방당국은 성판악 휴게소 주차장에 현장응급의료소를 설치하는 하고 하산하는 학생들에게 담요와 보온용품을 배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방 응급처치를 받은 학생은 총 15명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오후 7시쯤 전 인원이 모두 하산을 완료했다"며 "당초 학생들을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었으나 버스에서 보온용품 등으로 체온을 유지해 병원으로 옮겨진 학생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