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SPC그룹, 임직원 참여 '따뜻한 세상 만들기' 실천

SPC그룹의 사회복지법인 SPC행복한재단은 지난 4월말, 취약계층 어르신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SPC그룹이 우리 사회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따뜻한 나눔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SPC그룹의 사회복지법인 SPC행복한재단은 지난 4월말, 취약계층 어르신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 행사는 SPC행복한재단이 사회공헌 활동의 한 축으로 추진하고 있는 '안전한 환경 만들기'의 일환으로, 취약계층의 안전사고 예방과 쾌적한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서초구 자원봉사센터와 함께 마련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허영인 SPC그룹 회장은 지난 2012년 'SPC 행복한재단'을 설립하고 나눔과 상생의 경영철학을 체계적으로 실천해 왔다.


SPC그룹 임직원들은 서초구립 방배노인종합복지관에서 선정한 4가구를 찾아 화장실 안전 손잡이 설치, 벽 도배지와 장판 교체, 내부 청소 등의 활동을 5월 26일까지 진행한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의 파리크라상은 4월 17일 '노사 합동 행복한 사회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경기 성남시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에서 취약계층 대상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이번 행사는 노사가 함께 힘을 합쳐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지원해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이날 행사에는 황재복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와 박갑용 파리크라상 노동조합 위원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직접 배식에 참여했으며, 노숙인 550여 명 대상으로 파리바게뜨 빵, 우유 등 간식 600개를 전달했다.


안나의 집은 1998년에 설립되어 결식이 우려되는 취약계층 노숙인 및 홀몸노인들을 위해 노숙인 급식소를 운영해오고 있는 복지시설이다. SPC그룹은 지난 2012년 이후 '안나의집'에 매월 약 2,000개씩의 빵을 전달해왔으며, 현재까지 약 26만 개의 빵을 지원해 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한편, SPC그룹의 종합식품회사 SPC삼립은 소아암 및 희귀난치병 어린이의 치료비를 지원하는 '해피드림 캠페인' 수익금 1억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해피드림 캠페인'은 포켓몬빵 판매 수익 중 일부를 소아암 및 희귀난치병 어린이 치료비로 기부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SPC삼립은 어린이날을 앞두고 조속한 치료가 필요한 소아암 및 희귀난치병 어린이를 위해 후원금을 전달했다. 향후 '해피드림 캠페인'을 통해 환아를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말에는 SPC삼립이 무료급식소 '사랑의 빨간밥차'에 후원금을 전달하고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하기도 했다. '사랑의 빨간밥차'는 사단법인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가가 운영하고 있는 무료 급식소로 서울역과 인천 일대 노숙인, 노인 등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무료 급식을 제공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PC그룹


한편, SPC삼립은 5월 4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주최로 진행되는 어린이날 기념 행사에서 포켓몬빵, 포켓몬 띠부씰 북 및 장난감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어린이들에게 전달한다.


SPC그룹은 2012년부터 임직원 누적 봉사 시간 약 21 만 시간을 기록하는 등 나눔의 문화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주변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을 찾아 적극 지원하고, 우리 사회가 보다 안전한 환경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