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오승환, 데뷔 첫 선발등판서 5이닝 3실점...역대 최고령 기록 갈아치웠다

KBO 삼성 라이온즈의 소방수 오승환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첫 선발 등판 경기를 치렀다.

인사이트투수 오승환 / MBC


40세 나이로 마운드에 선 삼성 라이온즈의 소방수 오승환...최다 이닝 투구수·피안타·탈삼진 기록 경신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돌직구' 오승환이 데뷔 19시즌 만에 치른 선발 등판을 무사히 마무리했다.


3일 오승환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한 홈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섰다. 이날 오승환은 5이닝 5피안타(1피 홈런)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이 선발 등판한 건 2005년 프로 데뷔 이후 처음이다. 이날 경기에서 오승환은 자신의 최다 이닝·투구수(73개)·피안타·탈삼진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인사이트MBC


경기 전 오승환의 최다 이닝은 4이닝, 최다 투구 수는 59개였다. 해당 기록들은 모두 2005년 신인 때 세운 기록이다.


KBO 역대 최고령 선발 투수 기록도 경신했다. 40세 9개월 18일인 오승환은 2012년 4월 12일 박찬호(당시 한화 이글스)가 남긴 기록을 갈아치웠다. 당시 박찬호는 38세 9개월 13일이었다.


KBO리그 통산 최다 세이브(374개)·단일 시즌 최다 세이브(47개) 기록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오승환은 명불허전 프로 야구 소방수다.


인사이트MBC


데뷔 이후 첫 선발 등판한 오승환, 3실점 기록하고 6회 초에 마운드에서 내려와


그는 '리빙 레전드'답게 포스트시즌 최다 세이브(13개)와 한국시리즈 최다 세이브(11개)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데뷔 첫 해 전문 불펜 투수로 활약한 오승환은 KBO리그 통산 620경기를 치렀다.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에서도 구원 투수로 출전한 바 있다. 다만 올 시즌 치른 앞선 10경기에서 1승 1패 4세이브, 평균 자책점 4.50을 기록하며 다소 흔들린 모습을 보였다.  결국 마무리 투수 자리를 팀 내 왼손 투수인 이승현에게 물려줘야 했다.


삼성 라이온즈 박진만 감독과 정현욱 코치는 오승환의 존재감과 상징성을 고려해 머리를 맞댔다. 그 결과 오승환을 선발 투수로 내보내게 됐고, 오승환은 지난달 26일 대구 두산 베어스전에 나선 뒤 약 일주일 동안 선발 등판을 준비했다.


인사이트MBC


데뷔 이래 처음으로 1회 때 등판한 오승환은 다소 어색해 보였다. 그는 첫 이닝에만 공 21개를 던지며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타와 홈런 등으로 3점을 내준 오승환은 결국 6회 초 팀이 1대3으로 뒤진 상태에서 마운드를 내려와야만 했다. 이날 삼성은 1대4로 키움 히어로즈에 패했다. 이에 따라 오승환은 패전 투수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