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불똥 튀어 죄송"...신동엽 '동물농장' 하차 논란에 '성+인물'PD가 밝힌 입장

넷플릭스 예능물 '성+인물' 정효민 PD가 신동엽과 SBS 'TV 동물농장'에 불똥이 튄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성+인물'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넷플릭스 예능물 '성+인물: 일본편' 정효민 PD가 신동엽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2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는'성+인물: 일본편'(이하 '성+인물') 정효민 PD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정 PD는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하던 중, MC 신동엽에게 쏟아진 비난 여론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SBS 'TV 동물농장'


신동엽이 성시경과 함께 출연한 '성+인물'은 미지의 세계였던 성(性)과 성인 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토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성+인물'이 공개된 후 신동엽이 MC를 맡고 있는 SBS 'TV 동물농장' 시청자 게시판에는 "온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 MC가 성인물을 옹호하냐", "동물농장 MC로서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등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정 PD는 "사실 대부분 예상할 수 있었지만, 신동엽씨의 '동물농장' 하차 이야기가 나올지는 예상하지 못했다. 신동엽씨와 동물농장에 불똥이 튄 부분은 PD로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는 "대만 촬영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라면서 "라이브도 아니고 편집을 거쳐가는 거라 프로그램에 대한 책임은 제작진에게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 정 PD는 신동엽, 성시경에게 기대한 부분에 대해 "타국의 문화적 특성을 최대한 솔직하게 이끌어내는 역할에 초점을 맞췄다"라며 "여기서는 신동엽이 장난을 치는 강도나 빈도가 세지 않고 주도적으로 끌고 가지도 않는다. 두 사람 다 '굿 리스너' 역할을 하고 그게 제작진도 바라던 부분"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AV를 다룬 이유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AV를 제작하고 배포하는 건 불법의 영역에 들어가지만, 개인이 보는 건 불법이 아니라고 알고 있다. 일본에서는 제작도 합법이고, 전 세계적으로 제작이 합법인 나라가 적지 않다"라며 "우리가 일본의 성 문화를 다루면서 AV를 피해 가야 하나 생각했을 때 성인 엔터테인먼트를 대표하는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보는 게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신동엽은 지난달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 제59회 백상예술대상을 진행하며 "야한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는 신동엽이 'TV 동물농장' 하차 요구에 대해 정면돌파한 것같다는 추측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