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 18℃ 서울
  • 21 21℃ 인천
  • 22 22℃ 춘천
  • 24 24℃ 강릉
  • 19 19℃ 수원
  • 22 22℃ 청주
  • 22 22℃ 대전
  • 21 21℃ 전주
  • 22 22℃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18 18℃ 제주

김포공항서 금속탐지기 10시간 동안 꺼져...381명 그냥 통과했다

김포국제공항 외각 검문소에서 지난달 5월 문형 금속탐지기가 10시간 넘게 꺼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김포국제공항 외곽 검문소에서 지난달 5일 문형 금속탐지기가 10시간 넘게 꺼져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2일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4월 5일 오전 5시 2분부터 오후 3시 8분까지 약 10시간 6분 동안 김포국제공항 외곽검문소의 문형 금속탐지기가 꺼져있었던 것이 뒤늦게 밝혀졌다. 


문형 금속탐지기가 꺼질 경우 공항 내부로 들어오는 직원들에 대해선 휴대 스캔 검사를 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이날 금속탐지기를 통과한 직원 381명 중 여성 직원 3명이 휴대 스캔 검사를 하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공항 보안 업무를 맡고 있는 한국공항공사의 자회사 항공보안파트너스㈜는 3명의 여성 직원에 대해서 남성 대원이 여성 직원을 휴대 스캔 검사를 할 수 없어 임의로 통과시켰다는 입장이다. 


국토부의 국가항공보안계획에 따르면 문형·원형 검색 장비나 휴대용 금속탐지 장비 근무 요원은 여성 승객에 대한 신체검색을 실시할 때 반드시 동성의 보안 검색요원이 하도록 돼 있다. 


다만 여성 보안 검색요원은 남성을 검색할 수 있다. 


3명을 임의 통과시켰다면 공항 내부에 이 사실을 알리고 적법한 검사를 실시해야 했으나, 이러한 과정은 지켜지지 않았다.


인사이트한국공항공사 전경 / 사진=인사이트


같은 날인 4월 5일 제주공항에서도 오후 7시 40분부터 8분간 제주공항 국내선 3층 출발장 문형 금속탐지기 1대가 꺼져 탑승객 31명이 사실상 신체 검색 없이 출국장에 입장했다. 


이를 뒤늦게 확인한 한국공항공사는 당시 꺼진 문형금속탐지기를 통과했던 승객들을 대상으로 신체검사를 다시 했다.


4월 5일은 잇따른 항공 보안 실패로 국토부가 전국 14개 공항을 운영하는 한국공항공사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첫날이었다. 


한국공항공사는 김포공항 상주 여직원 보안 검색 미실시 사건이 발생한 사실을 지난달 27일 국토부에 보고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 22일 만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다만 한국공항공사는 자회사 항공보안파트너스가 공사에 보고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국토부는 감사를 통해 사고 경위에 대한 고의 누락 여부를 조사하고 위법 사항이 발견될 경우 법에 따라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형 금속탐지기 사고는 이번이 3번째다. 


지난해 7월 한국공항공사가 운영하는 전북 군산공항 출발장에서 보안검색기가 꺼진 것을 모르고 승객 29명이 여객기에 탑승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국토부가 특별감사를 진행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