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이강인 '6호골' 대폭발...한국인 최초 라리가 두자릿수 공격포인트 달성

마요르카 이강인이 빌바오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인사이트이강인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스페인 라리가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이 리그 6호 골을 터뜨렸다. 여기에 더해 한국인 최초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며 자신의 능력을 증명했다.


2일(한국 시간) 이강인이 소속된 RCD 마요르카(이하 마요르카)는 아틀레틱 클루브(이하 빌바오)와의 2022-23시즌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홈경기를 가졌다. 이강인은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특유의 개인기로 탈압박 능력에 날카로운 킥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또 빠른 스피드로 호시탐탐 골문을 노렸다.


그 결과 후반 13분, 이강인의 선제골이 터졌다.


인사이트이강인 / GettyImagesKorea


중앙선 부근에서 상대 선수와 경합하며 공을 따낸 이강인은 은디아예에게 대각선 크로스로 공을 전달, 은디아예는 최전방 무리키에게 공을 연결했다.


패널티 박스에서 무리키가 뒤로 내준 공을 이강인이 왼발 슛으로 마무리 지었다.


두 경기 만에 골맛을 보며 리그 6호 골에 4도움으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달성한 순간이다.


라리가에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달성한 최초의 한국인 선수가 됐다. 


인사이트아틀레틱 클루브(빌바오) / GettyImagesKorea


이강인은 후반 39분 교체될 때까지 드리블 성공률 100%를 기록하는 등 공수 양면에서 맹활약했다.


하지만 마요르카는 빌바오의 공세에 시달리다 후반 추가시간 5분 페널티킥 골을 내주며 1대 1로 비겼다.


그는 교체될 때까지 드리블 6번을 모두 성공했고, 그라운드 경합도 15번 중 11번을 이겼다. 이강인은 경기에서 평점 8.2점을 받아 경기 MOM(맨 오브 더 매치)으로 선정됐다.


이 경기로 마요르카는 라리가에서 현재 11승 8무 13패를 기록해 리그 11위에 머무르고 있다. 빌바오는 7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