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캔 '오픈런' 시작됐다...국내 들어오자마자 '인기 폭발'

일본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가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캔 / 롯데아사히주류 제공


日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오픈런 해도 못 사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일본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캔'이 5월 국내에 한정 출시되는 가운데 코스트코에 미리 입고된 상품을 사기 위한 오픈런 경쟁이 치열하게 일어났다.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캔'은 대용량 캔을 뚜껑째 열어 맥주잔처럼 마실 수 있는 일본 맥주로, 캔을 따면 부드러운 거품이 올라와 음식점에서 마시는 생맥주와 같은 맛을 낸다.


지난달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스트코는 지난달 27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캔을 판매하고 있다.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캔/사진=아사히 맥주 공식 인스타그램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캔'은 국내에 정식으로 들어온 적은 없지만 각종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코스트코는 구매 수요가 몰릴 것에 대비해 아이디 당 구매 수량을 세 박스(340㎖×24캔)로 제한했지만, 예상보다 빨리 물량이 소진되면서 기준을 두 박스로 변경했다.


입고 첫날, 박스당 49,990원이던 가격은 현재 51,900원으로 올랐다.


인사이트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캔/사진=아사히맥주 홈페이지


또한 이날 서울경제에 따르면 일부 점포에서는 '아사히 오픈런'이 생길 만큼 구매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민 A씨는 "토요일 오전 10시 반도 안 돼 매장에 도착했는데 (맥주가) 다 팔렸더라"며 "이 정도로 사기 힘들 줄은 몰랐다"고 토로했다. 코스트코 오픈 시간은 오전 10시다.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 캔'의 인기가 점점 뜨거워지면서 일부 인터넷 카페에선 코스트코 점포 별 맥주 재고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있다.


한편 코스트코 외에도 미리 상품을 판매 중인 것으로 알려진 롯데마트와 GS 슈퍼(앱 통한 픽업) 등에도 고객이 몰리면서 주요 점포에서 품절이 잇따른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