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아들·딸이 아빠가 탁재훈인 거 숨긴다" ...탁재훈이 자녀들 얘기하다 울컥한 이유 (영상)

탁재훈이 자녀들에게 서운함과 동시에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탁재훈, 자녀들에게 서운하면서도 미안하다고 고백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탁재훈이 아버지로 부족했던 자신을 돌아보며 자녀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이상민과 탁재훈은 함께 종로 데이트에 나섰다.


이날 탁재훈과 이상민은 반계탕 식사를 마친 뒤 2차로 막걸리집을 찾았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술 한 잔을 기울이던 이상민은 "'미우새' 막내 PD 아버지가 나랑 동갑인 73년 생인데 아이를 낳았더라"라며 "나도 건강에 이상이 없으면 아이 낳고 싶다"고 소망했다.


그러자 탁재훈은 "지금 네가 아이 낳으면 (아이가) 초등학교 입학했을 때 넌 세상에 없을 수 있다"고 농담을 던져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상민은 꿋꿋이 미래의 아이를 꿈꾸며 아빠로서의 고충을 물었다. 탁재훈은 "자녀들이 사춘기 때부터 어색함이 조금씩 생겼다"며 "이제 애들이 22세, 21세다. 얼마 전에 우연히 아들 SNS를 봤는데 여자친구랑 노는 사진을 올렸더라. 하지만 걔네들이 날 오픈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이어 "(딸) 소율이가 그림 그리면서 누구랑 상담을 했는데 '아빠 때문에 내 그림이 과대평가받고 싶지 않다. 난 내가 내 그림을 그릴 테니까 아빠의 혜택을 받고 싶지 않다. 오히려 숨기고 싶다'는 말을 우연히 들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탁재훈은 "이 이야기도 아마 알려지면 문자로 '아빠, 죄송한데 제 얘기 그만하세요' 할 것 같다. 우리끼리만 얘기해야 하나 보다"라며 "미안한 게 너무 많다. 내가 확실히 온전한 아빠는 아니지 않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탁재훈의 가슴 뭉클한 고백은 시청률 16.5%까지 치솟으며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네이버 TV '미운 우리 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