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성남시청 빙상팀 코치에 '중국 대표팀' 감독했던 김선태 전 감독 선임

김선태 전 감독이 성남시청 빙상팀 코치로 선임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성남시청이 김선태 전 감독을 빙상팀 코치로 선임했다. 김 전 감독은 우리나라와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었던 인물이다.


1일 성남시는 시 홈페이지를 통해 빙상팀 코치 채용 심사 결과를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성남시 측은 실력과 리더십 등 여러 요소를 종합 심사해 4명의 지원자 중에서 김선태 전 감독을 최종 합격자로 뽑았다고 밝혔다.


경기력을 높여줄 실력, 선수들과 소통하는 리더십, 선수들이 바라는 지도자상 등 여러 요소를 종합 심사해 4명의 지원자 중에서 선발한 최종 합격자는 김선태 전 감독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지난 1월, 최민정과 이준서, 김길리 등이 포진한 성남시청 빙상팀은 김 전 감독과 빅토르 안 등이 감독 채용 공모에 지원해 논란이 되자 적임자가 없다며 채용하지 않은 바 있다.


이후 약 세 달 만에 재공모를 진행했고, 결과적으로 김 전 감독이 채용됐다. 


김 전 감독은 2018 평창올림픽에서 우리 쇼트트랙 대표팀을 이끌었다. 이후 2022 베이징올림픽에선 중국 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한편 성남시청 빙상 팀에는 쇼트트랙 최민정을 비롯해 이준서, 김건희, 김길리, 김다겸, 서범석 등이 소속돼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