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30 30℃ 춘천
  • 30 30℃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31 31℃ 제주

손흥민 반칙에 "무술하나"...영국 축구 해설자, 인종차별 발언 논란

유명 영국 스포츠 해설자가 손흥민의 반칙을 보고 '무술'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정은영 기자
입력 2023.05.01 16:22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활동 중인 손흥민의 반칙 상황을 '무술'에 비유한 유명 해설가의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1일(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 FC 소속 손흥민은 2022-23시즌 EPL 34라운드 리버풀과의 원정경기에 선발돼 출전했다.


토트넘이 리버풀에게 1:3으로 뒤지고 있던 경기 후반 7분경, 손흥민은 리버풀의 공격수 코디 각포에게 태클을 시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해당 과정에서 손흥민은 코디 각포를 손으로 잡는 반칙을 저질러 경고를 받았다.


이를 본 영국 '스카이 스포츠' 소속 베테랑 해설가 마틴 타일러는 손흥민을 향해 "무술(martial arts)을 한다"라고 언급했다.


무술은 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동양의 운동인 태권도, 쿵푸, 유도 등을 일컫는 단어로 사용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시아인인 손흥민이 무술을 했다는 발언은 인종차별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이와 관련해 영국의 매체 '더 선'은 "타일러가 토트넘의 스타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라고 보도했다.


스포츠 팬들 역시 생방송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타일러를 비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