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수줍게 망설이다가 서로 축하인사 건넨 백상 '송혜교X박은빈 (영상)

'대상', '최우수상'을 받은 박은빈과 송혜교가 단체 사진을 찍을 때 서로에게 축하를 건넸다.

인사이트JTBC '제59회 백상예술대상'


박은빈X송혜교, 시상식 단체 촬영서 나란히 서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배우 송혜교와 박은빈이 시상식에서 서로에게 축하를 건네는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제59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대상'은 박은빈, '최우수 연기상'은 송혜교가 받았다.


인사이트JTBC '제59회 백상예술대상'


박은빈은 대상 수상소감으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팀 대표해서 받았다"며 "모두의 노력이 함께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오늘날의 영광은 없었을 것 같다"고 눈물을 보였다.


최우수 연기상을 받은 송혜교 또한 "연기하는 동안 행복하면서도 힘들고 아팠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모든 시상식이 끝난 뒤 배우들의 단체 사진 촬영이 이어졌고 송혜교와 박은빈은 트로피와 꽃다발을 품에 안은 채 앞줄에 나란히 섰다.


인사이트트위터


이때 박은빈은 잠시 망설이는 듯하더니 송혜교에게 수줍게 먼저 축하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송혜교는 "고마워"라고 환하게 웃으며 박은빈의 어깨를 쓰다듬었다.


송혜교에게 응원을 받은 박은빈은 연신 고개를 숙이더니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닦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인사이트트위터


두 사람의 훈훈한 응원 장면은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시청자들의 흐뭇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방송인 신동엽, 가수 겸 배우 수지, 배우 박보검이 사회를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