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검찰,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송영길 전격 압수수색

검찰이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을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인사이트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29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민주당 전당대회 금품 살포 및 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와 경선 캠프 관계자 주거지, 송 전 대표의 후원조직 격인 '먹고사는 문제연구소' 여의도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윤관석 민주당 의원과 강래구 한국감사협회장 등이 2021년 3~5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 전 대표를 당선시키기 위해 현역 국회의원 및 선거 관계자 등에게 총 9,400만 원을 전달한 혐의를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인사이트프랑스에서 귀국하는 송 전 대표 / 뉴스1


검찰은 송 전 대표를 불법 정치자금 의혹 사건의 최종 수혜자로 보고 있다.


프랑스 파리에 방문연구 교수로 머물고 있던 송 전 대표는 지난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모든 정치적 책임을 지고 민주당을 탈당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한 사실에 대해 몰랐다고 항변했다.


이후 송 전 대표는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 24일 귀국했다. 검찰은 바로 송 전 대표를 출국금지했다.


인사이트YTN


송 전 대표는 "당장이라도 출석하겠다"라며 자진 출두 의사를 밝혔으나 검찰은 "필요하면 출석을 통보할 테니 그때 협조해 주셨으면 한다"라면서 "의견이 있으면 서면 진술서를 제출해달라"라고 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조만간 송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자금 살포 관여 정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