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어제자 '백상'서 상 하나도 못 받아 아쉽다 반응 쏟아진 작품 (+이유)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의외로 상을 못 받아 아쉽다는 반응이 쏟아진 작품이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제59회 백상예술대상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날 TV부문 대상의 영예는 박은빈, 영화부문 대상의 영예는 '헤어질 결심' 팀에게 돌아갔다.


많은 배우들과 올 한해를 빛낸 작품들이 수상의 영광을 안은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 작품'이 무관에 그쳐 아쉽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제59회 백상예술대상이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렸다.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진행을 맡았다.


인사이트제59회 백상예술대상


이날 신인 연기상, 최우수 연기상, 대상 등 각 부문에서 치열한 접전이 그려진 가운데 교양 작품상 후보에도 쟁쟁한 작품들이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 MBC경남 '어른 김장하' 등이 후보에 올랐는데, 교양 작품상의 영예는 '어른 김장하' 팀에게 돌아갔다.


'어른 김장하'는 경남 진주에서 한약방을 운영하며 100억원 넘게 기부한 김장하 선생을 다룬 2부작 다큐멘터리로, 지난 연말과 올해 연초 방송된 후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 설 연휴 전국으로 송출됐다.


인사이트MBC경남 '어른 김장하'


이날 김현지 PD는 "백상예술대상에서 처음 상을 받는 지역 지상파가 MBC경남인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김장하 선생님은 은퇴하셨으니 100분의 1, 1만분의 1 김장하가 돼 그 자리를 메꾸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어른 김장하'가 수상하며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은 무관에 그치게 됐다. 사회적으로 강한 울림과 임팩트를 전하는 작품에게 수여되는 구찌 임팩트 어워드 역시 영화 '다음 소희'에 수여되면서 '나는 신이다'는 수상의 영예를 안지 못하게 됐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이에 일각에서는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는 신이다'는 공개되자마자 뜨거운 파급력을 불러일으키며 화제를 모았기 때문이다.


특히 JMS 정명석 에피소드는 우리나라 사회를 흔들며 거센 후폭풍을 만들기도 했다.


다만 일부 누리꾼은 "파급력이랑 작품성은 별개다"는 반응도 보였다.


한편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은 대한민국 현대사 속 메시아들과 이들 뒤에 숨은 사건과 사람을 추적하는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시리즈로, 지난달 3일 공개되자마자 화제를 불러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