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어제(28일)자 백상에서 "야한 거 좋아한다"고 솔직 고백한 신동엽 (영상)

제5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MC를 맡았던 신동엽이 박보검의 질문에 답하며 "야한 것을 좋아한다"고 발언했다.

인사이트신동엽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방송인 신동엽이 백상예술대상에서 "야한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출연한 넷플릭스 '성+인물'에 대해 몇몇 시청자들이 SBS '동물농장', tvN '놀라운 토요일' 등에서 하차하라는 요구를 정면으로 돌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8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에서 제59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MC는 신동엽과 수지, 박보검이 맡았다.


박보검은 MC들과 대화 중 신동엽을 보며 "저희보다 선배님이 가장 바쁘신 것 같다. 32년 동안 그냥 무조건 (일을 하시는 게 아니냐)"라며 그의 스케줄을 언급했다.


JTBC '제59회 백상예술대상'


신동엽은 "제가 호기심이 많아서 다양한 것들을 새로 하는 걸 좋아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재밌는 것도 좋아하고, 또 야한 것도 좋아하고 등등 계속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습니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동엽의 대답은 최근 자신에게 둘러싸인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성+인물'


최근 신동엽은 넷플릭스 '성+인물'에 출연했다. '성+인물'은 미지의 세계였던 성(性)과 성인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토크쇼다.


지난 25일 '성+인물' 공개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그가 진행하고 있는 '동물농장', '놀라운 토요일' 등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성+인물'에서는 MC들이 일본에 찾아 AV(Adult Video) 배우들을 만나며 일본 현지 성인물 업계를 둘러보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인사이트SBS 동물농장 시청자 게시판 캡처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들은 "국민 MC라는 사람이 저런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게 불편하다" 등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그를 옹호하는 글도 보였다. 이들은 "신동엽이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왜 하차를 하냐"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