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실제상황 아닙니다" 서울 종로구, 재난문자 오발송 해프닝

서울 종로 한복판에서 지진이 발생했다는 재난 문자가 발송돼 일부 시민들이 당황하는 일이 있었다. 하지만 이는 해프닝으로 일단락 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서울 종로구가 지진 발생 안전 안내 문자를 잘못 발송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28일 오후 9시 38분께 종로구는 '[종로구] 4월 28일 21:05 지진발생/추가 지진 발생상황에 유의 바람'이라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를 시민들에게 발송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리고 10분도 채 지나지 않아 '[종로구] 지진발생 재난 훈련 메세지 전달 되었습니다. 훈련메시지입니다. 실제상황이 아닙니다. 지진실제 상황이 아닌 훈련메시지 전파중 착오사항입니다. 정정합니다'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 정정했다.


이와 관련해 종로구 관계자는 "재난 훈련 메시지가 구청으로 왔는데 당직을 서는 직원들의 착오로 전 주민들에게 보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역시 "오늘 서울엔 지진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28일 오후 9시 38분께 종로구가 발송한 재난 문자


또한 비슷한 시간대 종로구 일대 일부 시민들에게는 "오후 9시 5분 인천 강화군에서 진도 3.7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는 재난문자메시지가 도착했으나 이 역시 착오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민재난안전포털은 이날 오후 7시부터 29일 오전 8시까지 서버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때문에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에는 "기상정보, 재난문자 등 실시간성 서비스 중단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적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