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류준열·탕웨이,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남녀 최우수상 영예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은 류준열과 탕웨이가 거머쥐었다.

인사이트제59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류준열과 탕웨이가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28일 오후 5시 30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59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됐다. 이번 시상식은 JTBC, JTBC2, JTBC4에서 생중계됐으며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MC로 나섰다.


이날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는 류준열, 마동석, 박해일, 송강호, 정우성 등이 올랐다. 이 가운데 '올빼미'에서 열연한 류준열이 호명됐다.


인사이트제59회 백상예술대상


류준열은 "어떻게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벅찬 감정을 드러내며 "같이 작품을 하실 분들께 미리 용서를 구하고 바라는 마음으로 인사를 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 최우수 연기상의 영예는 배두나, 양말복, 염정아, 전도연 등의 쟁쟁한 후보 가운데 탕웨이가 거머쥐었다.


인사이트제59회 백상예술대상


탕웨이는 "2011년 만추라는 영화로 백상에 왔었는데 같은 토끼해인 올해도 백상에 왔다. 만추에 이어 헤어질 결심이라는 영화로 백상에 왔는데 이건 불가사의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며 "저와 함께 해준 모든 한국 영화인들, 관객분들, 팬분들,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헤어질 결심으로 함께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백상예술대상'은 지난 1년간 TV·영화·연극 분야에서 활약한 대중문화 예술계 종사자들이 총출동해 축제를 즐기고 서로를 격려하는 축제의 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