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성기 두 개 갖고 태어난 남자 아기...모두 '정상 기능' 한다며 제거 수술 안 해준 의사

선천적 기형으로 성기를 2개 갖고 태어난 아이의 사례가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파키스탄에서 한 아이가 선천적 기형으로 성기를 2개 갖고 태어났다.


부모는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성기가 이상하다는 것을 눈치 채고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 병원의 의료진 또한 아이의 모습을 확인하곤 깜짝 놀랐다. 아이는 서둘러 파키스탄 의학 연구소 어린이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 치료 등을 받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Mirror)는 성기를 2개 갖고 태어난 아이의 사례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아이에게는 정상적으로 있어야 할 성기 외에 1개의 성기가 더 있었다.


아이는 검사 결과 두 개의 요도에 하나의 방광이 붙어 있었다. 즉, 2개의 성기 모두 정상 기능을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이의 담당 의사는 2개의 음경가 모두 정상이라고 판단, 제거 수술을 하지 않았다. 아이는 건강한 상태라고 알려졌다.


전 세계적으로 남자아이 약 600만 명 중 1명에게만 이러한 과잉 음경이 발생한다고 한다.


다만 왜 이러한 기형이 발생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