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지게차서 1.5t 낙하물 추락...학교 가던 10살 초등학생 스쿨존서 사망

1.5t급 대형 화물이 등굣길을 덮쳐 10세 여아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28일 1.5t 대형 어망실이 굴러 내려온 사고 현장 / 부산 영도경찰서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부산의 한 초등학교 인근에서 1.5t 무게의 원통형 화물이 비탈길을 타고 굴러와 등굣길 학생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10세 아동 1명이 숨지고 아동 2명과 30대 여성 1명이 다쳤다.


28일 부산 영도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2분께 부산 영도구 한 초등학교 부근 등굣길에 원통 모형으로 포장된 1.5t짜리 대형 어망실이 굴러 내려왔다.


비탈길인 등굣길 상부에 있는 한 공장에서 지게차로 하역작업을 하던 중 물건을 떨어뜨리며 사고가 발생했다. 대형 어망실은 비탈길을 따라 100m가량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고가 난 지점은 왕복 2차 도로 양쪽으로 펜스가 쳐진 인도였는데 대형 어망실은 펜스 십여 개를 부수며 사고 지점까지 굴러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10세 여아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으며 나머지 초등학생 2명과 30대 여성은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지점과 공장은 모두 어린이보호구역 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장 관련자 등을 상대로 안전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수사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