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9호골로 추락하는 토트넘 멱살 잡고 끌어올린 손흥민...7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 단 '한 골'

손흥민이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극적인 동점골로 토트넘을 3연패의 위기에서 탈출시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를 패배에서 건져내며 3연패를 막았다. 


28일 오전 4시 15분(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에서 토트넘은 멘체스터 유나이티드와 2-2로 비겼다. 


앞서 두 경기에서 패했던 토트넘은 이로써 연패를 끊어낼 수 있었다. 


16승 6무 11패 승점 54점으로 다시 리그 5위에 복귀한 토트넘은 실낱같은 희망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직 두 경기를 덜 치른 맨유는 18승 6무 7패로 4위를 지켰다. 


토트넘은 이날 맨유에게 전반전 2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제이든 산초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전반 44분에는 마커스 레시포드에게 두 번째 골을 허용했다. 


본머스전, 뉴캐슬전에 이어 패색이 짙어가고 있었다. 


3연패의 수렁에 빠질 위기에서 팀을 구해낸 건 다름 아닌 손흥민이었다. 페드로 포로의 골에 힘입어 1-2로 추격하던 후반 34분, 손흥민은 케인이 우측에서 올려준 낮은 크로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팀을 구한 손흥민은 후반 42분 자펫 탕강가와 교체됐다. 득점에 표호하던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은 그를 따뜻하게 맞이했다.


손흥민의 동점골로 경기는 2-2로 마무리됐다. 


이번 골은 손흥민의 홈 4경기 연속 골이자 리그 9호골이었다. 손흥민은 노팅엄, 브라이튼, 본머스에 이어 맨유를 상대로도 골을 터뜨리며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토트넘 통산 144번째 골을 기록하며 저메인 데포를 제치고 구단 역대 최다 득점 단독 5위에 올라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축구 통계 매체 '풋몹'은 손흥민에게 토트넘 최고 평점은 8.3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의 골을 도운 케인도 8.3점을 받았다. 맨유에서는 1골 1도움을 기록한 래시포드가 8.5점, 1도움을 올린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8.3점을 받았다. 


한편 손흥민은 EPL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에 한 골을 남겨두고 있다.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을 넣은 선수는 웨인 루니(11시즌), 프랭크 램파드(10시즌), 세리히오 아구에로, 해리 케인(이상 9시즌), 티에리 앙리, 사디오 마네(이상 8시즌), 제이미 바디, 마이클 오언, 로멜로 루카쿠(이상 7시즌) 총 9명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