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임현주 아나운서, 결혼 2개월 만에 임신 "10월 출산 예정"

지난해 2월 영국인 작가와 결혼한 임현주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nna_hyunju'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지난 2월 영국 출신 작가 다니엘 튜더와 결혼한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2세 임신 소식을 전했다.


27일 임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에게 기적같은 축복이 찾아왔어요. 제 안에, 두개의 심장이 뛰고 있답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긴 글을 게재했다.


그녀는 "지난 2월 결혼식을 불과 열흘 앞두고 (임신 소식을) 알게 되었어요. 당시 책 출간에, 방송에, 강연에, 결혼식 준비에 너무 바쁜 나날을 보내던 중이었는데 어떻게 그 시간에 아기가 찾아와 내 안에서 자라고 있었을까"라며 뭉클한 심정을 전했다.



그녀는 임신 테스트기를 보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아가야" 하는 소리가 터져 나오며 눈물이 흘렀다며, 임신을 알게 된 당시를 회상했다.

임현주는 남편 다니엘을 만난 게 지난해 1월이며, 아기가 찾아온 것도 1년 뒤인 올해 1월이기 때문에 아이의 태명을 '일월이'라고 지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아기는 사실 그보다 먼저 다니엘의 꿈속에 찾아왔었습니다"라며 남편이 태몽을 꿨다는 사실을 전했다.



임현주는 "지난 1월 말 언젠가 소파에 함께 앉아있는데 다니엘이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제 한번도 꾼 적 없는 신기한 꿈을 꿨어.' 꿈속에서 침대에 누웠는데 다니엘 옆에 2살쯤 된 아기가 누워있었다고 해요"라고 알렸다.


그녀는 다니엘이 꿈속에서 아기 머리를 쓰다듬으며 아빠가 된다는게 이런 기분일까 처음 실감했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다니엘의 말을 들은 임현주는 "뭐야, 태몽이야?"라고 웃으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실제로 태몽이 맞았던 것이다.


임현주는 이날 이후 다니엘이 태몽을 믿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결혼식때도 함께 해 준 일월이, 결혼식이 끝나자마자 시작된 두 달 간의 입덧, 그리고 이제 안정기가 찾아왔습니다. 일월이를 만나는 예정일은 10월입니다. 정말 금방이죠. 인생에 찾아온 변화들이 스스로도 놀라워요"라며 출산 예정일을 알렸다.

임현주는 "엄마가 되는 과정 속에 많은 것을 느끼는 중입니다. 세상의 모든 엄마는 대단해요!"라며 아이가 있는 모든 엄마들에게 존경을 표했다.

그녀는 "오늘은 행복한 생일, 일월이의 건강을 기도했어요. 그리고 나에게 세상 가장 다정한 남편 고마워"라며 글을 끝맺었다.



임현주는 해당 게시글에 아이 양말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을 공개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한편, 임현주는 지난 2013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뉴스투데이'와 '경제매거진m'을 진행하며 얼굴과 이름을 널리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