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책방 오픈한 文 전 대통령, 책 구매자 선착순 100명에게 직접 키운 새싹 선물한다

평산책방을 찾는 손님 중 100명에게 선착순으로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직접 키운 새싹이 선물로 제공된다.

인사이트평산책방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를 맡은 '평산책방'이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이와 함께 온라인 홈페이지와 SNS를 통한 홍보 활동도 전면 시작됐는데, 문 전 대통령은 도서 구매자들을 위해 특별 선물을 준비했다.


27일 평산책방 측은 온라인 홈페이지, SNS(페이스북·인스타그램·트위터)를 함께 개설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평산책방


평산책방 측은 책을 구입하는 이들 중 선착순으로 100명에게 새싹을 증정한다고 알렸다.


이 새싹은 문 전 대통령과 배우자 김정숙 여사가 평산마을 사저 텃밭에서 직접 키운 것이다.


평산책방 측은 "문 전 대통령께서 자연과 식물을 좋아해 서점을 찾는 분들께 모종을 나눠드리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실제 영업 첫날이었던 어제(26일), 새싹삼, 완두콩, 대파, 적치마상추 새싹을 무작위로 나눠줬다.


인사이트평산책방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직접 계산 업무를 하며 시민들과 소통했으며, 새싹을 직접 나눠주기도 했다.


평산책방은 작가를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정기적으로 가질 예정이다.


첫 초청 작가는 '아버지의 해방일지'를 쓴 정지아 작가다. 오늘(27일) 독자들과 평산책방에서 만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oonjaein'


'아버지의 해방일지'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추천했던 팩이다. 당시 그는 "책을 추천하는 마음이 무겁습니다. 요산문학상 수상으로 이미 평가받고 있지만, 제 추천을 더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32년 전 '빨치산의 딸'을 기억하며 읽는 부분이 무척 좋았다"라며 "해학적인 문체로 어긋난 시대와 이념에서 이해와 화해를 풀어가는 작가의 역량도 감탄스럽다"라고 극찬했다.


'빨치산의 딸'은 1990년 발간된 정지아 작가의 데뷔작이다. 


인사이트평산책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