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200만명이 봐도 버는 돈은..." 성시경, '먹을텐데' 수익 직접 언급했다

성시경이 절친한 사이인 가수 싸이 앞에서 수익을 직접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성시경 SUNG SI KYUNG'


"목적 없이 방송 출연한 거 처음" 절친 싸이 앞에서 유튜브 수익 공개한 성시경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구독자 134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가수 겸 유튜버 성시경이 절친한 사이인 가수 싸이 앞에서 자신의 수익을 직접 공개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성시경 SUNG SI KYUNG'에 "성시경의 먹을 텐데 l 논현동 홍명 1탄 (with. 싸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성시경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싸이가 출연했다. 싸이는 "내가 너를 좋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좋아한다. 23년 만에 목적 없이 방송에 출연한 게 처음이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성시경 SUNG SI KYUNG'


그러면서 "보통 신곡 홍보를 위해 나갔지. 목적 없이 나온 게 처음이다. 이 프로그램이 너무 나와보고 싶었다"라며 '먹을텐데' 애청자임을 드러냈다.


싸이는 성시경의 콘텐츠 '먹을 텐데'의 촬영 환경을 보고 충격을 받기도 했다. 그는 "허접하기 이를 데가 없다. 데뷔 때 포함해서 이런 환경은 처음"이라며 열악한(?) 성시경의 촬영 현장에 기겁했다.


자연스럽게 이야기는 성시경이 운영하는 유튜브로 흘러갔고, 성시경은 유튜브 채널에 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성시경 SUNG SI KYUNG'


"만약 200만 명이 보잖아? 그럼 200만 원이다"...유튜브 활동 욕심 내는 구독자 1800만 유튜버 싸이


성시경은 "데뷔해서 제일 인기 없는 프로그램보다 (인력이) 훨씬 적다"며 "그게 사실 뿌듯한 거 중에 하나다. 대부분 회사랑 계약을 하거나 엄청난 물량을 해서 출연료를 받고 '하고 싶은 거 하자'는 의미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이 유튜브를 하는 경우에 있어서 이렇게 전체를 제작하는 건 잘 없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수익도 언급했다. 그는 "형 나와서 만약 200만 명이 보잖아? 그럼 200만 원이다. 우리가 협찬을 넣지 않은 이상 큰돈 들여서 하는 게 아니라 그냥 일기처럼 써나가는 걸로 시작한 게 운 좋게 인기를 얻게 된 거다"라며 영상 한 편으로 얻게 되는 수익을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성시경 SUNG SI KYUNG'


이 말을 들은 싸이는 눈을 크게 뜨고선 "갑자기 욕심이 생긴다"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성시경은 "형 구독자 몇 명인데?라고 물었고, 싸이는 "나는 유튜브 구독자 수가 1900만이다"고 언급해 성시경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실제 27일 오후 2시 기준 싸이의 공식 유튜브 채널은 구독자 1800만 명대를 기록하고 있이다.


절친한 두 사람의 대화를 들은 누리꾼들은 "두 사람 진짜 안 어울릴 거 같은데 은근 재미있다", "이 두 사람 찐친인 거 맞다. 서로 콘서트 게스트로 매번 나와준다", "조회수 1당 1원이라는 얘기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성시경 SUNG SI KY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