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빅토르안 딸, 아빠 따라 쇼트트랙 도전..."고글도 물려받아"

전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의 딸이 아빠를 따라 쇼트트랙을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빅토르 안 / 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전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안현수∙37)의 딸이 쇼트트랙을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6일 빅토르 안 아내 우나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아홉 살 안제인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딸 제인 양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제인 양은 한껏 들뜬 표정으로 고글과 헬멧 등 쇼트트랙 장비를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woonari'


제인 양이 입고 있는 유니폼에는 아빠 빅토르 안의 얼굴이 새겨져 있어 눈길을 끈다.


우나리는 "아빠 고글까지 물려받아 완성된 풀 장비들. 제인이만 즐겁다면 엄마는 괜찮아 진짜 진짜"라고 적으며 딸의 쇼트트랙 도전을 응원했다.


그러면서 해당 게시물에 '쇼트트랙 꿈나무는 아니고', '운동은 취미로만 즐겁게'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안현수는 "처음에는 다 그렇게 시작하는 거지"라며 딸이 자신과 같이 쇼트트랙 선수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암시하는 듯한 응원 댓글을 남겼다.


한편 대한민국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였던 빅토르 안은 지난 2011년 러시아로 귀화해 선수 생활을 하다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되자 은퇴를 선언했다.


베이징 올림픽 이후 한국으로 돌아온 빅토르 안은 현재 한국체대 소속 선수 6명의 개인 코치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