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납작한 코·짧은 다리'...'다운증후군' 특징 담은 바비인형 출시됐다

미국 완구업체 마텔이 다운증후군 바비인형을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Mattel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큰 키, 날씬한 몸매, 갸름한 얼굴과 오뚝한 콧날을 가진 바비인형이 달라졌다.


다운증후군의 특징을 완벽하게 담아낸 바비 인형이 출시됐다는 소식이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계 최초로 다운증후군 바비 인형이 출시됐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Mattel


보도에 따르면 미국 최대 완구업체 마텔(Mattel)은 기존의 바비인형이 실제 여성을 대표하지 못한다는 비판에 대응하고 제품군을 다양화하기 위해 다운증후군 바비인형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마텔은 미국 국립다운증후군협회(NDSS; National Down Syndrome Society)와 협력해 해당 질환을 앓고 있는 여성들과 함께 인형을 디자인했다.


인사이트Mattel


짧은 다리, 긴 몸통, 둥근 얼굴, 작은 귀, 납작한 콧대, 아몬드 모양의 눈 등 유전 질환을 가진 여성의 특징을 반영했다.


퍼프 소매의 드레스는 다운증후군을 상징하는 노란색과 파란색을 적용했으며, 분홍색 펜던트 목걸이에는 21번 염색체가 3개인 다운증후군을 표현했다.


또한 일부 다운증후군 아동이 발과 발목을 지탱하기 위해 보조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분홍색 발목 보조기(AFO)를 더했다.


인사이트Mattel


NDSS의 CEO 칸디 피카드(KAndi Pickard)는 "인형의 사려 깊은 디자인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라면서 "이것은 처음으로 자신과 똑같이 생긴 바비 인형을 가지고 놀 수 있게 된 우리 사회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바비는 우리가 표현의 힘을 결코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 그것은 포용을 위한 큰 진전이며 우리가 축하하는 순간이다"라고 덧붙였다.


보그, 구찌, 아디다스 등 유명 브랜드의 화보를 촬영했던 영국의 다운증후군 모델 엘리 골드스타인(Ellie Goldstein, 21)은 영국에서 처음으로 다운증후군 바비인형을 본 사람으로 크게 기뻐했다.


그녀는 "다운증후군을 가진 바비가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인형을 보고 압도당했다. 나에게 큰 의미가 있다"라면서 "사람들이 세상에 나와 같은 사람들이 더 많이 존재하고 숨겨져 있지 않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다운증후군이란 21번 염색체가 정상인보다 1개 많은 3개를 가져 정신 지체, 신체 기형, 전신 기능 이상, 성장 장애 등을 일으키는 유전 질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