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시진핑 침공에 대비하나"...대만, 여성 예비군도 군사훈련받는다

대만의 여성 예비군들이 군사 훈련을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만의 여성 예비군들이 본격적으로 군사 훈련을 받을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지난 24일 포커스타이완, CNA 등은 군 소식통의 말을 빌려 대만 군이 오는 5월 8일부터 첫 번째 여성 퇴역군인들에게 5~7일간의 예비군 훈련을 받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은 미공개 '전략적 장소'에서, 제대 시 계급에 따라 5일 또는 7일간 예비군 훈련을 받아야 한다.


예비군은 남성과 동일한 필수 훈련을 받지만 기숙사와 화장실은 남성과 분리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보안을 위해 정확한 인원 및 훈련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대만 국방부는 제대한 여군 예비군 훈련 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2분기부터 제대 여성 220명이 예비군 훈련에 지원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제대한 여성의 예비군 훈련 지원 모집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대만 국방부는 남녀 모두 수용할 능력이 충분치 않다며 남성만 예비군 훈련을 한다고 발표했으나, 여성 배제는 '성차별'에 해당한단 국회의 비판을 받았다.


대만은 18~36세 남성 대상 징병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여성은 그렇지 않지만 군인과 장교로 복무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군대에 입대할 수 있다.


한편 대만 국방부는 중국과의 전쟁 위험 고조로 인해 여성 예비군에게 군사훈련을 요구하는 것인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