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마인크래프트 캐릭터 튀어나온 줄"...명품 브랜드가 출시한 330만원짜리 픽셀 디자인 후드

'픽셀 패션'이라는 이름으로 게임 속에서 막 튀어나온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듯한 신상이 화제다.

인사이트Loewe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한 명품브랜드에서 새롭게 내놓은 300만원 짜리 스웨터가 패션 피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5일 패션 업계에 따르면 스폐인의 명품 브랜드 로에베가 '픽셀 패션'이라는 이름으로 게임 속 캐릭터가 막 튀어나온 듯한 스웨터를 정식 출시했다.


'픽셀 패션'은 지난해 10월 런웨이를 통해 선보였던 2023 봄여름 컬렉션 중 하나였다.


로에베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번 컬렉션은 픽셀화된 의류 및 액세서리를 특징으로 한다. 로에베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는 JW엔더슨이 디자인했다. 가격은 최소 77만원, 최고 330만원이다.


인사이트Loewe


이번에 공개된 '픽셀 패션' 라인의 제품들을 보면 모두 픽셀화된 디자인이 적용됐는데 특히 후디와 반팔, 총 두 가지 디자인으로 출시된 테크니컬 소재의 니트들이 이목을 끌었다.


옷 테두리에 검은색 솔시를 둘러 마치 2D 캐릭터를 연상케 하기 때문이다. 


모델들이나 유명 연예인들의 착용샷을 보면 마치 평면화된 그림을 합성한 듯한 느낌이 든다.


몇몇 누리꾼들은 "마인크래프트 캐릭터가 튀어나온 것 같다"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ASPXVERSACE'


미국 유명 래퍼 에이셉 라키가 실제로 착용한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라키는 지난 2월 가수 리한나 생일 파티에 착용하면서 테크니컬 니트 소재의 픽셀레이트 후디를 입었다. 이는 구글에 '로에베 픽셀'을 검색하면 이미지 연관검색어에 '에이셉 라키'가 뜰 정도로 화제가 됐다.


인사이트Loewe


이처럼 눈속임을 의도한 패션 기법을 '트롱프뢰유(trompe l'oeil)'라고 부른다. 트롱프뢰유는 프랑스어로 '실물로 착각할 정도로 정밀하고 생생하게 묘사한 그림'이라는 뜻의 미술 용어다.


패션계에서는 착시 효과를 일으키는 디자인을 말할 때 쓰인다.


로에베뿐만 아니라 에르메스, 샤넬, 장 폴 고티에, 모스키노, 꼼데가르송, 톰 브라운, 마르탱 마르지엘라 등 수많은 브랜드에서도 트롱프뢰유 기법을 사용했던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