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마약 취해 자수한 30대 남성, 5시간 만에 유치장서 사망

서울 강북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가 지난 18일 경찰서 유치장에서 입에 거품을 물고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마약을 투약했다며 자수한 30대 남성이 경찰서 유치장에서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24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가 지난 18일 경찰서 유치장에서 입에 거품을 물고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당일 오후 4시 30분쯤 파출소를 찾아 "마약을 했다"며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마약 간이검사를 했고 마약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경찰은 A씨에 대해 마약 투약량 등을 묻는 조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A씨가 극도의 흥분 상태에 빠져 머리를 벽에 여러 차례 찧는 등으로 자해 반응을 보이자 이날 오후 7시부터 A씨를 유치장에 가뒀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A씨의 자해를 막기 위해 취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유치장에 들어간 후 두 시간 뒤인 오후 9시쯤 유치장에서 입에 거품을 물고 의식이 흐릿해지는 모습을 보이자 경찰은 "환자의 건강 상태가 우려된다"며 소방서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A씨에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한 뒤 오후 9시 20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A씨는 호흡곤란 증상을 보인 끝에 결국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관계자는 "사인을 정밀 검증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했다"면서 "담당 경찰관 조사 절차에 문제는 없던 것으로 경찰서 내 폐쇄회로(CC)TV 분석에서 확인됐다"고 했다.


경찰은 절차상 문제 없다는 입장이지만 부검 결과를 토대로 감찰 진행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