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짝사랑하던 선배랑 사귀고 싶어 연애코칭 받는데 1년간 '540만원' 쓴 아이돌 준비생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연애 코칭을 받는데만 1년에 540만원을 쓴 여성이 등장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짝사랑하는 상대 때문에 연애 상담에만 1년에 540만원을 쓴 아이돌 준비생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22살 아이돌 준비생 여성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연자는 "한번 눈이 뒤집히면 4~5년동안 좋아하는 편"이라며 "짝사랑이 잘 안 돼 물류센터에서 알바를 하고 대출까지 땡겨서 모은 540만 원을 내고 연애 상담 1년 동안 한 적도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연자의 말에 깜짝 놀란 서장훈은 "누구한테?"라고 질문, 사연자는 "연애 컨설턴트 유튜버"라고 답해 서장훈과 이수근을 재차 놀라게 했다.


하지만 연애 컨설팅이 성공했다면 '물어보살' 점집을 찾지도 않았을 터. 이수근은 "그걸 받았으면 여길 올 필요가 없는 거 아니야?"라고 정곡을 찌르는 질문을 했다.


이에 사연자는 "배웠어도 모르겠다"며 멋쩍게 웃엇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연애 코치가 대리로 메시지도 보내주냐"고 했고, 이수근은 "그건 가짜 사랑이지 않냐"며 안타까워 했다.


고액의 연애 상담을 받았지만 사연자는 긴 연애를 하지 못했다. 이에 보살들은 입을 모아 "그럼 540만원 날린 거네?"라며 탄식했다.


거기에 사연자는 "저도 꽂히는 게 싫은데, 뭔가 한 번 꽂히면 눈이 돌아간다"며 최근에는 클럽에서 만난 1살 연하의 배우 지망생을 짝사랑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로 연락처를 주고 받았지만 상대방은 사연자에게 관심이 없는 상황. 하지만 사연자는 포기하지 않고 "지금도 1회에 22만원을 내고 상담받고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사연자는 아이돌 준비생이라고 했지만 짝사랑 남성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서장훈은 "다른 데 한눈팔지 말고 열심히 연습해라. 연이래서 어떻게 데뷔를 하나. 이제 부터는 쓸데없이 남자한테 꽂히지 마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