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벤츠 E클래스 화재로 죽을 뻔했는데, 벤츠코리아에서 책임을 떠넘깁니다"

벤츠에서 화재가 발생해 감정을 요청한 결과 차량 결함으로 나왔는데도 벤츠 측에서 책임을 전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벤츠에서 화재가 발생했는데 벤츠 측에서 책임을 전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남성 A씨가 "억울해서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라며 공개한 벤츠 화재 사고 관련 게시물이 올라왔다. 


A씨에 따르면 며칠 전 그의 어머니는 벤츠 E클래스를 운전하고 가던 중 타는 냄새가 나서 갓길에 차를 세웠다. 


그는 "어머니가 사업을 하셔서 불길한 마음에 서류 가방 몇 개 중 2개를 얼른 차 밖으로 꺼내셨고, 나머지를 꺼내려는 순간, 자동차 문이 잠기면서 갑자기 실내 중앙(센터패시아 쪽)에서 불이 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재로 인해 아수라장이 된 차량 내부가 담겼다. 


A씨는 "어머니는 너무 놀라셨지만 주변 지나시는 2분의 도움으로 화재를 어느 정도 진압했다"며 "보험회사에서는 자차처리를 요청하였지만, 어머니는 억울한 마음에 소방서와 보험회사, 벤츠 이렇게 셋을 끼고 화재 원인 분석을 요청했다"고 했다. 


공개된 감정 결과에는 '이 건 차량의 화재 원인은 운전자의 과실이나 사용상의 부주의에 의해 발생된 화재가 아닌 PTC(Positive Temperature Coefficient) 히터의 결함으로 인해 발생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쓰였다. 


A씨는 "결론이 나왔는데도 거의 한 달 동안 일 처리가 진행되지 않자, 어머니가 기사화하겠다고 하고 난 후에 벤츠코리아 본사에서 연락이 오더니 어디에 제보하거나 올리지 말라는 연락이 왔다"고 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이어 "어머니는 10일 정도 기한을 줄 테니 처리 부탁한다고 하셨는데 며칠 지나서 벤츠 제조에는 문제가 없다, 외부에서 전선을 만져서 그런 거니 보상해 줄 수 없다는 입장으로 렌터카도 뺏어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머니께서는 처리를 믿고 기다렸는데 벤츠에서는 외부에서 잘못 만져서 화재에 이어졌다고 말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사고가 생기기 한참 전부터 차에 어머니가 모르시는 경고등이 자주 켜졌다 꺼졌다 했고, 브레이크도 잘됐다, 안됐다(밀림 현상) 하는 현상이 자주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차에 대해 잘 몰라 주기적으로 벤츠 정식서비스센터에서만 수리하는데 갑자기 외부에서 건드렸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해당 사건과 관련해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보다 정확한 원인 등을 확인하기 위해 당사의 사고조사팀이 분석 및 보상에 대한 내부 논의 절차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분과 현재 계속해서 소통하며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2022년 내연기관차 화재 건수는 총 4512건에 달한다. 지난해 자동차 화재로 23명이 숨졌고, 155명이 다쳤다. 


발화 요인으로는 기계적 요인이 150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기적 요인 978건, 부주의 825건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