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소방관 출신 민주당 국회의원이 정치 그만두고 다시 '본업'으로 돌아가는 이유

소방관에서 국회의원이 된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인사이트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영환 의원(경기 의정부갑)이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어린 딸을 언급하며 남은 임기를 마치고 소방관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24일 오 의원은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국회에 들어온 3년간 열 분의 소방관이 돌아가셨다"며 "동료 곁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다.


두 살배기 딸을 언급하며 "많은 사람을 구한 아빠, 소중한 생명들을 구한 아빠가 되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인사이트15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대구지하철참사 20주기 추모위원회 국회 앞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그는 총선 불출마 배경에 대해 "지난해 3명의 소방관 순직과 영결식이 끝난 뒤, 노력에도 불구하고 한발 늦은 현실에 절망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지난달 또 한 명의 유골을 현충원에 묻으며 더 이상 버텨낼 여력이 없는 한계를 받아들였다"며 현실을 자각했다.


오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정쟁 중심의 정치에 대한 아쉬움도 털어놨다.


그는 "우리 정치는 상대 진영을 누가 더 효과적으로 오염시키는지를 승패의 잣대로 삼으려 한다"며 "무너진 민생 경제와 국민의 고통 속 현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는 것조차 방탄이라 매도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소방관 시절 오영환 의원 / 더불어민주당


오 의원은 "서로를 적으로 규정하고 배척하는 이들을 설득하고 조정해 낼 정치적 역량을 제 안에서 결국 찾지 못했음을 겸허히 인정한다"며 한계를 드러냈다.


말미에는 "소방관 출신으로 처음 국회에 입성한 만큼, 맡겨준 역할에 충실한 뒤 본연의 소명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정치에 대한 무너진 신뢰 회복에 작은 보탬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소방관 출신인 오 의원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인재 영입을 통해 정치에 입문했으며 당내에서 재난안전특별위원장과 원내대변인 등을 지냈다.


오 의원은 예정된 임기를 마친 뒤에 다시 소방 현장에 돌아가기 위해 소방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