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이강인, 50m 드리블골...한국 역사상 최초의 스페인 리그 멀티골 (+영상)

한국 축구의 차기 에이스이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이강인이 새역사를 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이강인이 역사를 썼다.


한국 출신 그 어떤 선수도 기록해본 적이 없는 기록을 써내며 자신이 왜 한국 축구대표팀의 차기 에이스인지 입증했다.


24일(한국 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모익스에서는 2022-23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30라운드 마요르카 vs 헤타페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경기에서 마요르카는 이강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3대1로 승리했다.


라리가 한국 선수 멀티골은 이강인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1경기 1득점만 있을 뿐이었지만, 이강인이 새역사를 썼다.


3대1 승리에 힘입은 마요르카는 최근 리그에서 2연승 및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를 기록하면서 11승 7무 12패, 승점 40점이 됐다. 현재 리그 10위다.


YouTube 'LaLiga Santander'


이강인은 0대1로 끌려가던 후반 11분,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카를스 아레냐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흐르자 빠르게 달려들어 득점했다. 인자기급 위치선정이 빚어낸 값진 득점이었다.


마요르카는 8분 뒤 역전에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나온 안토니오 라이요의 헤더골이 터진 것.


YouTube 'LaLiga Santander'


이후 두 팀은 끊임없이 공방을 주고받았다. 경기 종료 직전 헤타페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이 흘러 나왔고, 이강인은 이를 몰고 약 60m 정도 단독드리블쇼를 펼쳤다.


역습 과정에서 스피드가 죽지 않은 이강인은 패스를 선택하지 않고 강슛을 날리며 골망을 갈랐다.


YouTube 'LaLiga Santander'


경기는 그대로 끝이났다. 팀의 3대1 승리를 이끈 이강인은 풋몹 평점 8.7점을 받았다. 라리가 공식 맨 오브 더 매치(Man Of The Match, MOM)에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