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전반 21분만에 5실점...토트넘, 뉴캐슬에 1대6 '역대급' 참패 (+사진)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전반에만 5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어젯밤(23일), 손흥민 출전 경기를 보려고 했다가 조금은 뒤늦게 TV를 켠 사람들은 크게 놀랄 수밖에 없었다.


전반 45분 중 절반 정도가 지난 23분까지 스코어가 0대5였기 때문이다. 지난 8년간 손흥민의 경기를 지켜본 팬들은 한 번도 본 적 없는 스코어에 '오류'가 아닌가 의심했다.


하지만 이는 외면할 수 없는 진실이었다. 토트넘이 진짜로 전반 21분 만에 5골을 내준 것이었다.


지난 23일(한국 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vs 토트넘 경기에서 토트넘은 1대 6으로 패하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 시작 2분 만에 에릭 다이어의 엉성한 걷아내기로 인해 벌어진 상황에서 실점한 토트넘은 6분, 9분, 19분, 21분 차례로 실점하며 전반을 0대5로 마쳤다.


후반 4분 해리 케인이 한 골을 만회하기는 했지만 22분 다시 실점하고 말았다. 결국 토트넘은 차이를 좁히지 못한 채 1대6으로 대패했다.


토트넘은 전체적으로 기세가 확 꺾인 탓에 수비하는 데 급급했고, 공격에서 패스 플레이를 살리지 못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손흥민은 겨우겨우 만들어낸 슈팅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결국 후반 38분 히샬리송과 교체됐다.


이날 토트넘의 참사는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감독대행의 패착으로 인해 빚어졌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올 시즌 한 번도 선보인 적 없는 포백을 들고나왔고, 여전히 센터백은 다이어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5골을 실점한 뒤에야 다시 쓰리백으로 전환했다. 이후 팀은 비교적 안정을 되찾았지만, 이미 멘탈은 무너진 뒤였다.


다이어는 자리도 제대로 찾지 못하고, 패스를 받아야 할 동료들의 상태도 체크하지 못했고 굼뜬 움직임으로 수비 공간을 끊임없이 허용했다. 압박을 해야 할 때는 느린 순발력 때문에 다가가지 못하거나 무의미한 롱패스를 날리며 공격권을 헌납하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번 패배로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챔스 티켓 경쟁자인 뉴캐슬은 16승11무4패(승점 59·득실 +29)로 4위에서 3위로 도약한 반면 토트넘(16승5무11패·승점 53)은 5위에 자리하게 됐다.


뉴캐슬이 토트넘보다 1경기 덜 치른 상황임에도 승점 차이는 6점이다. 4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18승 5무 7패 승점 59점이다. 맨유는 토트넘보다 2경기를 덜 치렀다. 토트넘은 사실상 유로파리그를 노려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