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중학교 담임 선생님이 JMS 데려가...정명석의 성폭행 대상 됐다"

JMS 여성 신도들이 정명석 총재에게 성적으로 괴롭힘 당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여성 신도들이 정명석 총재에게 성적으로 괴롭힘 당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한 피해 여성은 학생들에게 절대적 영향력을 미치는 교사를 통해 JMS에 들어가 성폭력 피해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정명석의 성 착취를 도와 온 조직인 본부가 세상에 드러난 뒤 '월성, 상록수'로 명칭만 바뀌어 계속 운영돼 온 사실이 전해졌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날 방송에서 상록수 출신으로 소개된 한현희(가명)씨는 "중학교 3학년 때 담임선생님이 '너를 중심으로 치어 무대를 만들어 보자'고 하면서 인천의 한 교회로 데려갔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한씨는 "본부(월성) 언니들이 나와서 그런 영상을 찍고 최종 보고를 올리고, 제가 상록수가 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정명석이 한씨 사진을 본 뒤 상록수로 임명했다는 것인데, 그는 당시 겨우 10대 중반이었다.


중국에 도피 중이던 정명석은 선물을 보내오기도 했다고 한다. 그렇게 상록수가 되고 얼마 뒤 한씨는 동영상 촬영 제안 받았다.


인사이트정명석에게 사진을 보내야 했던 JMS 여신도들 / MBC 'PD수첩'


한씨는 "'선생님(정명석)께 우리 모습을 찍어서 보내드릴 것"이라며 "선생님이 몸을 봐야지 병이 있는지도 알고, 이 세상에서 어디에 쓰일지 알 수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나체로 영상 찍기를 원했던 것이다.


이어 "동영상을 찍고 집에 돌아가는 차 안에서 정명석의 전화를 받았다"면서 "당시 정명석은 '할아버지가 네가 찍은 것 봤다. 이제 너는 나한테 다 보여줬으니 너는 내 거다. 다른 사람한테는 절대 주지 말고 나만 바라보면서 가야 된다. 알았지?'"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씨는 "몇십 분도 안 되는 그 찰나에 (동영상이) 바로 (정명석에게) 보고가 됐다는 뜻 아니냐"고 토로했다.


정명석은 수배받고 도주 중일 때도, 교도소에 있을 때도 새로운 여신도들의 사진과 동영상을 국내로부터 전송받아 왔다.


피해자들은 "그 중심에는 'JMS 2인자'로 불리는 최근 구속된 정조은이 있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정조은은 지난 18일 성범죄 방조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