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임영웅, 장애인 축구선수들에게 축구화+응원사인 선물...또 미담 나왔다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장애인 축구선수들 위해 축구화를 선물한 미담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장애인 축구선수들에게 온정을 베푼 사실이 드러났다.


22일 임영웅의 공식 팬클럽 '영웅시대에는 '임영웅을 칭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임영웅의 백골부대 전우이자 친구인 김동은 씨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재능기부로 부산장애인축구협회 이사와 부산 뇌성마비 축구팀 코치를 맡고 있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이어 그는 임영웅이 지난해 12월 25일, 장애인 축구에 힘이 돼주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예나 지금이나 (임영웅의) 따뜻한 성품과 타인을 생각하는 모습에 더욱 깊이가 느껴졌다"면서 "올해 3월 임영웅이 추구하는 '같이의 가치'를 가장 이상적으로 잘 표현할 수 있는 선물인 축구화를 선수들에게 전달하고 싶다는 메시지로 첫 번째 응원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임영웅은 부산뇌병변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최고급 축구화 뿐만 아니라 응원 사인까지 손수 보냈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임영웅의 진심이 통했다는 것이다. 부산뇌병변축구대표팀은 본죽컵 전국뇌성마비인축구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김씨는 "군 생활 이후로 영웅이와 함께한 첫 프로젝트이기에 더욱 값진 승리였다"라며 "영웅이가 비밀로 해주길 바랐지만, 이번 선행은 도저히 비밀로 하지 못하겠더라. 영웅아 미안, 비밀로 하기로 한 약속을 못 지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임영웅은 FC서울 시축 행사 때 "내가 하고 싶어서 하는 일이기 때문에 거마비를 안 받겠다"라는 입장을 밝혔고, 고령의 팬을 위해 직접 치료비까지 대납한 미담까지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