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이제야 말하는데, 정말 고마웠어요"...방송국 막내들이 문빈의 미담 쏟아내고 있다

문빈이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와 함께 일했던 스태프들이 미담을 쏟아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故 문빈 추모하는 막내 스태프들 글 올라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제야 말하는 건데, 문빈 씨 정말 고마웠어요"


오늘(22일) 그룹 '아스트로' 멤버 고(故) 문빈의 발인이 비공개로 진행되는 가운데, 그와 인연을 맺었던 업계 관계자들의 미담이 쏟아져 슬픔을 자아내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빈과 함께 일했던 스태프들의 후일담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방송국 스태프로 잠깐 일했다는 누리꾼 A씨는 "이제야 말하는 건데 문빈 씨 고마웠어요"로 시작하는 글에서 "방송 스태프로 잠시 일했을 때 감독님이 저한테 소리치는 걸 보고, 문빈이 길 다 알면서 감독한테 '길 잃어버렸는데 찾게 도와줄 수 없나요?'라고 물어왔다"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A씨는 "(문빈 씨가) 감독님이 소리치는 거 그만두게 만들어줘 고마웠다"라며 "덕분에 일 그만두고 원래 꿈이었던 걸 이루려 공부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후 방송 쪽에서 종사했던 여러 누리꾼들은 너도나도 댓글을 통해 문빈과 함께 일했던 기억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같이 일했는데 첫 촬영 때 먼저 인사해 줘 너무 고마웠다. 덕분에 촬영 내내 힘냈었다", "문빈 진짜 착하고 다정해서 팬 됐었다", "웃으며 먼저 인사해 주고 같이 일했던 거 기억하고 반가워해줘 고마웠다" 등의 미담을 이어가고 있다.


스태프들뿐만 아니라 팬들이나 시민들 역시 "식당에서 실수로 국물 엎어 튀었는데 오히려 날 더 걱정해 줬다", "야외 촬영 장소에서 스태프도 안 한 사과를 문빈이 해줬었다" 등의 후일담을 남겼다.


따뜻했던 문빈의 일화가 소개되자 많은 이들은 '좋은 사람이 먼저 떠났다'며 슬프다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